대체 그 놈의 부산 사나이란 대체 무엇일까? 오지랖을 겸비한 오만과 더불어 불굴의 황소고집. 그리고 그런 서로에게 끌리는 묘한 동류의식…? 그러면서도 쓰면 무조건 뱉으려 드는 게 웃기다.

제목 하나는 참 잘 지었다. 딱히 독창적이거나 뻔질나도록 새로운 단어는 아니지만 오늘 날의 대한민국에서 보안관이라니. 로컬의 풍미를 자아낸다. 제작자인 윤종빈 감독 아이디어였다던데.

기본 설정 하나를 잘 받어먹은 영화다. 애초에 이런 외인구단스러운 루저 특공대 이야기를 좋아하거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나 <킥 애스>가 딱 이런 느낌이였지. 물론 순도는 더 높았지만. 다만 추리극이라고 해놓곤 주인공이란 왕좌에 추리왕이 아니라 고집왕을 등극 시켜 놓은 건 여러모로 미스. 반전이랄 것도 없이 충분히 예측되는 결말을 가진 영화의 주인공으로서는 그나마 다행이지만, 하여간에 보는내내 속 뒤집어질 정도의 민폐라 내가 민망하더라. 악당이 주인공을 쌍펀치로 후두러 까는데 왜 내가 통쾌하냐.

감독의 연출보다는 배우의 연기가 더 돋보이는 영화로, 진짜 배우들이 고군분투했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 동네 계모임 반장 아줌마의 정서를 지닌 고집불통 워너비 마초 캐릭터에 이 정도로 정 붙이고 관람을 끝낼 수 있는 건 그나마 수더분한 이성민의 활약 덕분. 김성균은 딱히 돋보이지 않고. 그 자리에 좀 새로운 얼굴을 두었어도 좋았겠지 싶다.

조진웅은 뭔가 답답하다. 연기가 결코 부족하진 않지만 맡은 바 인물이 너무 점잖뺀다. 결말부의 반전을 통한 대비효과를 노린 것이겠지만 딱히 와닿지도 않고 그렇다고 진짜 미친놈스럽지도 않고.

그래도 충분히 재밌게 봤다. 그 재미가 연출이나 각본의 공이 아니라 온전히 내 취향에 맞은 컨셉 덕분이라는 점이 좀 찜찜한 뒷맛을 남기지만.

아, 끝까지 얻어걸린 것을 가지고 흑백논리 운운하며 끝나는 게 더 찜찜함.

뱀발 - 배정남 연기 안 좋아하는데 이 영화에선 유독 웃기다. 단백질 셰이크 흔들어 제끼는 거 취향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