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04:23

<비밀의 숲>_0110 연속극 대잔치

부장검사의 캐릭터가 좋다. 배우 연기도 좋고. 뭔가 날카로울 땐 날카로운데, 따뜻할 땐 한 없이 따뜻한 남자랄까... 그나저나 은 검사는 너무 과잉 행동이다. 죽고 싶어 난리 난 사람처럼 보이는데, 어쩌면 이게 사망 플래그인 걸까. 어차피 드라마 전개상 후반부쯤 주인공인 시목을 분노케 하거나 당황케 할 만한 사건이 발생하긴 할텐데, 만약 그렇다면 그건 은 검사의 사망 아닐까?


전혀 다른 종류의, 그러면서도 가장 사악한 빌런의 등장. 사실 첫 등장 때부터 캐스팅이 너무 강해 그냥 별 거 없이 악당의 마누라로만 소비될 것 같진 않았는데, 기어코 일을 저지른다. 재벌 2세의 유아기적 사악한 만행을 저지르면서도 이중적인 면모를 보여주는게 <베테랑>의 조태오 생각도 남.


누가 이런 사람을 청와대로 데려와 대통령 수석 비서관 자리에 앉힌거냐. ㄹ혜냐?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