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5 20:00

택시 운전사 극장전 (신작)


영화 자체에 아쉬움이 없다면 그건 거짓말일 것이다. 캐릭터 별로 부족한 묘사가 좀 있다. 특히 토마스 크레취만의 힌츠페터는 좀 전체적으로 무시당한 느낌이 강함. 그리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고 있는 부분이지만, 후반부 갑작스런 카 체이스는 명백한 실수. 물론 대중성을 위한 선택이였을테니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은 아니다. 그럼에도 영화의 톤이 급작스럽게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바뀌는 것 보다는 분명 더 좋은 방법이 있었을 거라 믿는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그랬거나 말았거나.

결론적으로는 송강호라는 이름의 스펙터클을 체험하는 영화다. 이 세상에서 가장 클로즈업을 잘 따먹는 배우가 여기에 있었다. 

핑백

  • DID U MISS ME ? : 2017년 대문짝 2017-08-15 20:01:03 #

    ... bsp;/ 제노모프 /해적왕 민폐왕 / 아마존 여전사 / 이집트의 톰 아저씨 / 봉준호 돼지 / 우리들의 친절한 이웃 / 지옥섬 /놀란 철수 대작전 / 택시 드라이버 / 원숭이올시다 3 / 닉 퓨리 + 데드풀 / 애기 운전자 / 영국 양복남 /2049 / 스트레인저 띵즈 2 / 토르vs헐크 / 정의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