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8 18:42

라따뚜이, 2007 대여점 (구작)


어느 순간부터 픽사는 물과 기름처럼 잘 섞이지 않을 소재 둘을 가지고 응용해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모험 + 노인 / 사랑 + 로봇. 그 중에서도 가장 이질적인 둘을 이어붙인 게 요리와 생쥐를 조합한 바로 이 영화 되시겠다.

<아이언 자이언트>를 말아 먹긴 했지만 좋은 평가를 받았고, 이후 픽사에서 만든 <인크레더블>로 성공적인 이륙을 한 브래드 버드라는 이름을 조금 더 신뢰할 수 있게 만들어주었던 대표작. 영화 자체는 역시나 좋은데 의외로 생쥐 비주얼에 반감이 있는 사람들은 보기 힘들어 하더라.

플롯과 테크닉을 함께 잘 쓴 영화일텐데, 그 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건 두 부분. 첫째는 주인공인 '레미'가 여러가지 식재료를 음미하는 장면인데, '맛'이라는 추상적이고 비 시각적인 개념을 직관적이면서도 아름답게 시각화한 센스가 돋보인다. 둘째는 역시 후반부의 그 플래시백이지, 뭐. 영화 역사상 최고의 플래시백이라는 말까지는 못하겠으나 그 짧은 시간 동안 최대한의 감정과 기승전결을 잘 때려박았다는 점에서는 영화 역사상 최고의 가성비를 지닌 플래시백 정도라고 정리할 수 있겠다. 그나저나 '안톤 이고'는 생김새도 그렇고 말투도 그렇더니 작업실 직부감 쇼트 보니 대놓고 드라큘라 백작 컨셉이더라. '링귀니'의 꿈 속에 등장해서 심장 꼬치구이를 달라는 멘트로 확인사살.

레미의 손동작을 진짜 깔쌈하게 쓴 영화다. 애니메이션이다보니 주인공 생쥐가 영어로 말을 하긴 하지만, 그럼에도 바디 랭귀지에 의존하는 부분이 없지 않은데 그 부분들 중 손동작의 디테일이 유난히 좋다. 영화 보다가 몇 번 따라함. 어쩜 저리 맛깔나게 손가락질 할 수 있는 건지.

영어 대사 임에도 프랑스어 억양을 정말이지 강하게 넣은 영화. 그래서 보다보면 내가 듣고 있는 게 영어인지 불어인지 헷갈릴 정도. 그 디테일이 좋다. 

핑백

  • DID U MISS ME ? : 인크레더블, 2004 2018-07-23 15:35:59 #

    ... 분. 이 영화 극장에서 볼 때만 해도 속편이 바로 나올 수 있을 줄 알았는데, 14년이 걸릴 줄이야 누가 알았겠어. 뱀발 - 오랜만에 다시 봐서 알게된 점. &lt;라따뚜이&gt;의 인간 주인공인 링귀니 목소리를 맡은 성우가 여기에서 대쉬의 선생님을 연기한다. 목소리 듣다가 어딘가 익숙해 한참동안 생각하다가 깨달음. 브래드 버드 ... more

  • DID U MISS ME ? : 피어리스 2020-10-06 15:31:08 #

    ... 애니메이션 감독들과 애니메이터들이 그놈의 작화에 집착하는 건데? 좋은 이야기만 있다면 만사형통이라고? 그럴 거면 왜 픽사의 그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제이크 설리'와 '레미'의 수많은 털들을 구현해내는데에 열과 성을 다 쏟는 거냐고. 실사 영화에 비해 애니메이션에서 느껴지는 기술력의 격차는 훨씬 더 크다. 막말로 디즈니의 극장 개 ... more

  • DID U MISS ME ? : 터보, 2013 2020-11-04 19:43:06 #

    ... 못생긴 오우거는 공주와 맺어져야 하고, 뚱뚱하고 게으른 팬더는 무술 고수로 변모해야만 하며, 모험의 주체가 되는 건 젊은이가 아닌 늙은이, 더러운 생쥐가 엄청난 요리 실력으로 셰프 자리에 오르는 것, 나약하고 조그마한 토끼가 거대 도시의 영웅 경찰이 되는 등 기존의 편견을 박살냄으로써 교훈과 신선함까지 줄 수 있어야하는 매체. ... more

  • DID U MISS ME ? : 소울 2021-01-21 12:11:42 #

    ... 었던 것은 아니다. 여전히 꽤 괜찮은 영화들이었다. 그러나 그들의 비교 대상이 되는 형과 누나들은 &lt;토이 스토리&gt;였으며 &lt;월-E&gt;였고, &lt;라따뚜이&gt;였으며 &lt;업&gt;이었다. 감히 쉽게 넘볼 수 없는 권능을 가진 그런 작품들이었다. 그렇다면 이번 &lt;소울&gt;은 어떠한가. 다른 사람도 아 ... more

  • DID U MISS ME ? : 루카 2021-06-22 14:51:53 #

    ... 신작. 사실 픽사의 백전불패 아성이 무너지기 시작한지도 이제 꽤 되었지. &lt;토이 스토리&gt;에서부터 &lt;인크레더블&gt;까지의 10년, 그리고 또 &lt;라따뚜이&gt;부터 &lt;토이 스토리 3&gt;까지 이어졌던 3년 동안의 픽사는 그야말로 원 히트 원더 아닌 올 히트 원더의 표본이였다. 가히 신계의 무공이었지.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