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16:01

개미와 땅콩 일기라기엔 너무 낙서


<앤트맨>엔 인상적인 장면들이 많다. 수퍼히어로 액션 영화로써 응당 제공되는 스펙터클한 장면들과, 코미디 영화로써 높은 타율을 보여주는 개그 장면들까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게 있어 이 영화를 대표하는 부분은 딱 두 쇼트다. 초반부 이혼한 전처의 집 앞으로 배웅 나온 어린 딸을 향해 주인공이 짓는 익살스런 표정을 담은 쇼트와, 후반부 그 딸을 악당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주인공이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자기희생을 결심하는 쇼트. 수퍼히어로 영화에서 으레 등장하는 장면임에도 죽음을 직감하고 내뱉는 주구장창한 유언이나 백마디의 말들보다, 딸아이의 이름을 나직하게 부르고 사랑한다 말해주는 주인공을 두고 멋지지 않다는 생각을 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핑백

  • DID U MISS ME ? : 앤트맨과 와스프 2018-07-09 20:17:26 #

    ... 뭉쳐있다. 어째 영화에 대해서 나쁜 소리만 한 것 같지만, 그래도 이 영화를 좋게본 이유는 딱 그거 하나다. 전작이 그랬던 것처럼, 딸과 함께 놀아주는 수퍼히어로 주인공의 모습으로 영화를 시작해서 좋았다. 그리고 그게 폴 러드의 얼굴이라 더 좋았다. 폴 러드의 앤트맨은 좀 오래도록 보고 싶다.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