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13:55

배트맨 닌자, 2018 대여점 (구작)


기획 자체는 좋았다고 생각된다. 배트맨과 닌자 사이엔 뗄레야 뗄 수 없는 유사성이 존재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현대의 배트맨과 20세기 말이 배트맨, 그리고 영국 가스등을 배경으로 한 배트맨과 더불어 미래의 하이테크 배트맨까지 보았으니 이제는 좀 색다른 배경으로 가는 것도 괜찮잖아. 배경 자체를 전국 시대 일본으로 간다고 하니 그 짐짓 어울릴 것 같으면서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믹스 매치에 흥미가 동하기도 했고. 아니, 근데 대체 어떤 마약을 해야 이런 생각을 하고 어떤 용기를 가져야 이런 걸 제작 착수할 수가 있는 거냐.


열려라, 스포 천국!


작화 자체에는 만족한다. 아주 독창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적당히 스타일리시하고 좋다. 액션 연출이나 중간에 등장하는 그랜트 모리슨의 '아캄 어사일럼' 풍 연출도 좋고. 무엇보다 무채색의 배트맨 무비 답지 않게 적당히 화려한 점도 보기 색다르고. 뭔가 전체적인 느낌이 극단으로 강조한 우키요에 같았달까. 근데 시발 내용이......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이 이 글을 읽으면 절대 이해 안 될 거다. 일단 거대 로봇?이 나오고, 심지어 그들끼리 싸우기도 한다. 게다가 합체까지 함. 그것도 전국 시대 일본에서! 아니, 아무리 시간여행을 통해 현대의 기술이 과거로 거꾸로전승 되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거대 로봇이 뭐야... 현대의 기술로도 불가능하잖아 여기까지만 들어도 실로 어이가 털리는 설정인데, 이 영화는 그야말로 점입가경의 예술이란 무엇인지 몸소 실천해 보여준다.

플래시의 악당 로스터 중 항상 메인을 차지한다 할 수 있을 고릴라 그로드가 등장 하는데, 프리토킹 가능한 천재 고릴라 악당이 타임머신을 발명해 써먹는 거야 장르적 특성으로 그렇다 치지만, 무슨 만파식적도 아니고 나무 피리 하나로 원숭이 군대를 소집해 부려먹고는 설상가상으로 합체까지 시킨다. 아니, 내가 잘 못 쓴 게 아니다. 말그대로 원숭이들을 합체 시킨다! 


내가 잘 못 쓴 게 아니라고 했지?


보면서 이 장면은 진짜 무서웠다......

보면서 계속 그 생각만 들더라. 이거 동물학대 아닌가 하고....... 하여튼 이 부분까지 보고 거의 영혼이 가출해버리기 직전까지 갔다. 문제는 그 뒤에 더 대단한 게 있었다는 거지.


......?


......! 여기서 영혼이 문을 열고 나갔다한다

솔직히, 더 이상 할 이야기가 없다. 원래 병맛 코드 좋아하는데 원래 병맛이라는 게 갈 데까지 가면서 웃겨야 하는 거잖아. 근데 이 영화가 갈 데까지 가는 걸 보고 있노라면 웃기는 게 아니라 놀랍더라. 대체 무슨 마약하고 이런 생각을 해낸 건가 싶어서.

메인 빌런이라 할 수 있을 조커 외에도 화려한 악당 로스터를 자랑하는 영화인데, 등장하는 빌런들이 자그마치 투페이스, 펭귄, 포이즌 아이비, 데스스트록, 할리 퀸, 캣우먼, 고릴라 그로드. 근데 조커 외엔 역시 다 쩌리로 등장하느라 바쁘다. 그나마 투페이스가 조종하는 거대 로봇 디자인이랑 하는 짓이 웃겨서 보다가 풉- 했음.

조커와 배트맨의 관계도 딱히 새롭거나 구미가 당기진 않는다. 난 오히려 조커 캐릭터가 이전 매체들 보다 더 떨어져 보이던데. 지나치게 경박 하기만 해서. 아, 맞다. 조커 이야기는 아니지만 역대 브루스 웨인 중 가장 못생기고 가장 대책없음. 이건 팩트.

차라리 시간 여행 이딴 설정 빼고 멀티버스 중 하나인 컨셉으로 갔으면 어땠을까. 전국 시대 일본으로 시간 여행한 게 아니라 애초부터 전국 시대 일본에서 활약했던 배트맨과 악당들을 재해석해 보여주는 거지. 그 편이 더 나았을 거란 생각이 든다. 그렇게 했더라도 거대 로봇과 거대 배트맨이 나왔을까


핑백

  • DID U MISS ME ? : 주먹왕 랄프 2 - 인터넷 속으로 2019-01-05 17:29:46 #

    ... 하게 시각화 했다고 생각함. 다만 그 메시지와 결말로 이르기 위해 위기를 쉽게 만들었고, 무엇보다 수천만의 랄프로 만든 킹콩 패러디는 좀 우악스러웠다. 최근에 이걸 봐서 그런 거 아님? 바넬로피 여전히 귀엽고, 볼거리 여전히 그득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좋아했던 시리즈를 단 두 편만에 벌써 말아먹은 듯한 느낌이 들어서 기 ... more

덧글

  • 로그온티어 2018/10/07 19:36 # 답글

    좀 묵직한 노선이었음 했는데 인술 닌자라니
  • CINEKOON 2018/10/14 13:55 #

    닌자가 문제가 아닙니다, 저 로봇을 보세요!
  • 로그온티어 2018/10/14 19:04 #

    아! 오버테크놀러지였구나!
  • Search - M 2018/10/07 22:47 # 삭제 답글

    (MEIZU) 팝스 (POP) 코드리스.. : 네이버블로그
  • SHEBA 2018/10/08 00:15 # 답글

    맙소사.... 원숭이 로봇 충격과 공포.
  • CINEKOON 2018/10/14 13:55 #

    충공깽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