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13:49

영화의 마법 일기라기엔 너무 낙서


동네 시장에서 일하던 그는 매일 아침마다 자신의 가게 앞을 지나 뛰어가는 청년을 보았다. 운동선수 같아 보였던 그 청년의 성실함에 반하고 있던 차에, 어느 날엔 조금의 응원이라도 되고자 들고 있던 귤 하나를 청년에게 던져주기도. 그 청년이 아직 무명배우였던 실베스타 스탤론인지는, 그리고 그가 지금 촬영 중이란 것은 꿈에도 모르고 말이다. 

응원하며 던진 귤 하나와, 그 귤을 받아낸 청년의 모습은 <록키>의 훈련 장면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각본에도 없었고, 리허설 때도 없었을 그 귤 하나. 이렇게 가끔, 영화는 마법이란 무엇인지를 증명하는 도구이자 매체가 된다.



덧글

  • IOTA옹 2019/01/03 14:03 # 답글

    유명한 일화라 들어 보긴 했는데 정면에 카메라가 있었을텐데 촬영중인걸 정말 몰랐나 하는 생각을 해봤네요.
  • CINEKOON 2019/01/03 14:03 #

    영화인 걸 몰랐을 수도 있겠군요. 운동선수를 다루는 다큐멘터리라 생각했을지도...?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