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6 16:31

새벽의 황당한 저주, 2004 대여점 (구작)


에드가 라이트의 코네토 트릴로지 중 첫 챕터에 해당하는 영화. 각각 두번째와 세번째 영화인 <뜨거운 녀석들><지구가 끝장나는 날>은 다 리뷰 했었고 이 영화 역시 거의 나온 해에 봤던 기억이 나는데 어쨌거나 리뷰는 가장 마지막에 하게 되었다. 예전에 봤던 기억으로 리뷰하는 건 좀 그 영화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느껴져서. 하여튼 꽤 오랜만에 다시 본 기념으로 쓰는 리뷰.

에드가 라이트는 첫 작품부터 빛났다- 라는 표현을 쓰고 싶다. 이후 나온 <뜨거운 녀석들>이나 가장 최근작인 <베이비 드라이버> 역시 뛰어난 작품들이었지만, 어쨌거나 에드가 라이트의 모든 정수는 <새벽의 황당한 저주>가 이미 품고 있었던 것이다. 영화 바깥의 각종 대중 문화들을 영화 안쪽으로 끌고 들어와 인용 또는 패러디하는 방식. 생략할 때는 과감하게 생략해버리고 그 와중에 리듬감을 풍부하게 살리는 편집. 스코어와 삽입곡을 적절히 사용하는 패기. 여기에 지극히 영국스러운 장르 로컬라이징과 정치적 함의. 그리고 유머의 8할을 책임지는 캐릭터들의 향연. 누가 뭐래도, <새벽의 황당한 저주>는 에드가 라이트의 자랑스러운 장자(長子)다.

에드가 라이트 그를 가이 리치, 쿠엔틴 타란티노, 매튜 본과 같은 분류로 묶게 만든 편집이 재치있다. 주인공이 엄마 구하고 계부는 죽이고 헤어진 전 여자친구까지 구해야한다며 자기 계획 브리핑하는 장면은 볼 때마다 재미있다. 이미 다른 감독들의 다른 영화들에서도 많이 보았던 건데 그럼에도 이 영화에서처럼 재미있진 않다. 다른 영화들이었다면 계획 수정될 때마다 다시 브리핑하는 장면에서 계속 같은 쇼트들을 반복했을 텐데, 이 영화는 그 쇼트들이 죄다 다른 테이크로 구성되어 있다. 그래서 보다보면 좀비 연기를 점점 대충하고 있는 빌 나이의 모습이 눈에 띄는데, 그게 너무 웃김. 빌 나이 대가리 빠개는 주인공들 리액션도 너무 성의 없어져서 웃기고. 그야말로 B급의 정수를 살린 연출. B급의 포인트는 그냥 대충 만드는 게 아니라 대충 만든 척을 겁나 열심히 그리고 성실히 그리고 잘 하는 거다

캐릭터들도 존나 잘 짬. 주인공 콤비 숀과 에드는 말할 것도 없지만, 특히 그 중 에드는 볼 때마다 빡치면서 정든다. 친구로서는 꽤 괜찮은 놈인데, 같이 사는 사이면 안 괜찮을 것 같은 놈. 좀비들 몰려와서 별 지랄날 때마다 '2초만 기다려'라고 하는 것도 백미면서 개빡침. 아, 그리고 주인공 파티원 중 해리 포터 닮은 새끼. 그 새끼는 볼 때마다 쥰내 패버리고 싶음. 배우가 연기 잘 한거지, 뭐.

영화 속 좀비 사태가 벌어지기 전부터, 이미 도시의 사람들은 삶에 의욕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서비스직인데도 시종일관 멍한 표정으로 손님들의 물건을 계산하는 마트 카운터 직원부터, 버스를 기다리는 줄에서도 영혼 없는 동태눈깔로 어딘가를 그저 멍-하니 바라볼 뿐인 사람들. 여기에 'Dawn of the dead'를 패러디한 것이 분명한 이 영화의 원제 'Shaun of the dead'라는 타이틀이 나올 때 마치 좀비처럼 느적느적 걷는 사람들. 이 그냥 지나가는 인물들처럼 보이는 배우들이 모두 좀비의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 영화 내내 나온다는 점도 굉장히 재미있다. 뭐, 하여튼 이미 이렇게 살고 있는데 저렇게 좀비로 사는 거랑 뭐가 다르냐-라고 묻는 듯한 감독의 미적지근 뜨거운 태도가 좋으면서도 존나 웃기고. 

에드가 라이트가 이런 영화 하나 더 해줬으면 좋겠다. <베이비 드라이버>도 좋았지만, 그럼에도 이런 B급 영화적 패기는 없었거든. 지금 찍고 있는 차기작도 이 영화보다는 <베이비 드라이버>의 세련된 느낌에 더 가까운 영화 같던데. 어째 거대 제작사들은 존나 나사 빠지고 풀려있어서 매력적이었던 사람들의 그 나사를 다시 조이는 데에만 열중 하고 있는 것 같단 말이지. 최근에 가이 리치도 제정신으로 돌아왔잖아. 좀 븅신 같이 돌아오라고, 이 양반들아!

핑백

  • DID U MISS ME ? : 좀비랜드, 2009 2019-11-21 19:51:50 #

    ... 먹을 건 다 써먹었다고 생각된다. 10년 전 이 영화가 나왔을 당시도 그랬다. 호러와 스릴러의 소재로 이미 단물 다 빠진 건 물론이었고, 심지어는 좀비 소재의 코미디도 없었던 것이 아니니. 심지어는 이 영화가 나온 이후의 일이긴 했지만, &lt;월드 워 Z&gt;를 통해 어쨌든 블록버스터 소재로써도 나아 갔으니 이제 더 할 건 ... more

  • DID U MISS ME ? : 킹덤_SE01 2020-03-25 18:10:32 #

    ... 서민들의 고혈을 빨아먹는 귀족주의를 까는 용도로 보통 활용되어 왔다. 고전적인 좀비들은 아무런 개인의 의견 없이 전체주의에 쏠릴 뿐인 개개인들에 대한 반성이었으며, 현대에 와서는 그것이 인터넷이나 SNS 등을 비롯해 펼쳐지는 익명성과 몰개성, 맹렬한 분노주의의 메타포로써 사용되었다. 그렇다면 &lt;킹덤&gt;에서는? &lt; ... more

  • DID U MISS ME ? : 썬더 포스 2021-04-13 16:40:54 #

    ... 작은 설정을 스노우볼 마냥 굴려가며 큰 상황으로 이어가는 코미디를 통해 당시의 메인 스트림을 장악 했었고, 그래도 근래의 젊은 감독이긴 하지만 에드가 라이트 역시 키치함이 잔뜩 묻어나는 탁월한 촬영 및 편집 센스로 새로운 척도를 세웠다. 근데 그 후임자들은? 그냥 요즘 유행하는 타 장르 영화의 궤를 패러디란 형식으로 빌려와 유 ... more

덧글

  • 로그온티어 2019/10/06 19:27 # 답글

    slaughterhouse rules 보세요
    에드가 작품은 아니지만 '비슷'합니다
  • CINEKOON 2019/10/12 19:24 #

    안 그래도 저 이거 넷플릭스 내찜콘에 넣어두었는데... 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