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15:09

퓨리, 2014 대여점 (구작)


질감과 감촉으로 기억되는 영화들이 있다. 전쟁 영화 중에서 <라이언 일병 구하기>는 왠지 모르게 축축하고 젖은 느낌. 영화 초반 압도적으로 펼쳐지는 상륙 작전 때문이겠지. <지옥의 묵시록>이나 <플래툰>처럼 베트남전을 다루는 영화들은 떠올리기만 해도 푹푹 찌는 듯한 더위와 습기가 내게 밀려오는 기분이다. 그리고 바로 이 영화. <퓨리>는 꾸덕꾸덕한 진흙의 감촉이 당장에라도 느껴지는 영화다. 탱크의 무한궤도에 끼고 찌들고 덕지덕지 붙어버린 진흙의 질감들이 너무 잘 느껴지는 영화. 그래서 이 영화를 좋아한다.

그와 더불어 내가 탱크를 좀 좋아한다. 밀리터리 덕후까지는 아니라서 탱크의 자세한 기종이나 종류별 특징 같은 것들을 줄줄 나열할 실력은 안 되지만, 그냥 탱크가 갖고 있는 이미지와 그 전투 방식이 너무나 단순하고 단단해서 흥미롭다. 때문에 탱크를 소재로 다룬 영화들 역시 꽤 좋아하는데, 재밌게도 본격 탱크 영화 답지 않게 <퓨리>엔 탱크 전투 장면이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다. 당장 떠올려 봐도 결말부 최후의 전투는 탱크를 은엄폐물로 삼아 진행되었을 뿐 굉장한 활용도를 보여줬다고 하긴 어렵잖아. 애초 무한궤도가 박살난 상태로 치른 전투인데. 허나 그럼에도 이 영화에서의 탱크들이 기억에 남는 건, 그 앞에서 보여준 두 번의 탱크 전투 장면만으로도 충분히 그 값어치를 하기 때문이다.

거대한 기계를 전후좌우로 요리조리 움직여가며 그 순간만을 위해 사는 남자들의 이미지. 지금 준비된 이 한 발로 적을 물리치지 못하면, 그 다음 순간엔 우리가 죽을지도 모른다는 긴장감. 여느 전쟁이 다 그렇지 않겠느냐마는, 탱크라서 더 그 긴장감이 강한 것이다. 턴제 게임 같은 거잖아. 장전하는데나 조준하는데나 시간이 오래 걸리니, 이 한 발 일격필살을 쐈는데 그게 빗나가버리면 정말로 아차- 싶어지는 거지. 그 긴장감을, 샤이아 라보프가 연기하는 포수 바이블이 잘 표현 해낸다. 자기 딴에는 열불나게 쏘고 있는 건데 옆에서 누가 뭐라고 갈구면 그 땐 진짜 선임이고 나발이고 없는 거야, 그냥.

전쟁 영화가 이등병 신참 병사를 주인공으로 삼는 것은 흔한 일이다. 전쟁에 익숙하지 못했던 주인공이 여러 사건들을 겪으며 지독하게 변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으니까. 때문에 이 영화 속 주인공의 기본 설정 역시 장르 클리셰로 뻔하다면 뻔한 것이다. 하지만 언제나 말했듯, 전형적이더라도 잘해버리면 아무 상관 없다. 데이비드 에이어는 언제나 그런 모습들을 잘 그려왔다.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르는 것처럼, 닥쳐오는 상황들에 조금씩 젖어 결국 미쳐버리거나 과격해지는 인물들의 흔들리는 모습에 언제나 집중하던 감독이었다. 그리고 바로 그 장기가 이 영화에서 잘 드러난다. 그래서 그 다음 작품도 개쩔 줄 알았지만 신병인 노먼도 그렇고, 이미 산전수전 다 겪은 퓨리의 멤버들 역시 하나같이 다 제정신 아니거든. 오랫동안 전쟁을 겪은 탓에 PTSD에 거의 절여져 있는 인물들처럼 기록된다.

하나같이 다 맛간 사람들이지만, 그럼에도 퓨리 멤버들에게 하나같이 다 정이 간다. 비교적 적절한 캐스팅도 한 몫 했다고 보고. 브래드 피트는 언제나 멋진 남자인데 여기에 츤데레까지 더해서 정말 할 말 없게 만든다. 그냥 존나 멋지게 나옴. 여기에 샤이아 라보프와 존 번탈, 마이클 페냐의 캐스팅도 정확했다. 심지어 로건 레먼도 여기서 연기 잘 함. 물론 그동안 연기 못했던 배우는 아니었다. 다만 이런 역할에도 잘 어울릴까- 싶었던 거지. 근데 잘했으니 그걸로 됐다.

우직하게 탱크처럼 밀어붙이는 영화. 마지막엔 불타는 결기까지 보여주는 영화. 전쟁 영화사의 다른 걸작들에 비하면 규모 면에서 비교되긴 하지만, 그럼에도 그 안을 밀도 있게 잘 채워넣은 영화. 아, 생각해보니 이 영화 처음 봤을 때가 정말 웃김. 2014년 국내 개봉 당시에 나 군 복무 중이었거든. 그 때 군복 입고 보러갔었음. 심지어 휴가 나왔던 것도 아니고 그냥 근무 중이었는데, 사단장이 이 영화 먼저 보고 감명이라도 받았던 건지 버스 준비 해두고 부대 근처 극장으로 가 다 보고 오라고 하더라. 덕분에 군복 입은채로 그 때 당시의 전우들과 함께 가서 봤던 영화. 그래서 더 박력 넘치는 관람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진짜 탱크 몰던 기갑부대였으면 더 몰입했을텐데

핑백

  • DID U MISS ME ? : <10대 사건으로 보는 제 2차 세계대전> 2019-12-05 15:09:47 #

    ... 주만&gt;, &lt;작전명 발키리&gt;, 전쟁 영화는 아니지만 &lt;다키스트 아워&gt; 같은 영화들과 나란히 놓아 보아도 좋을 시리즈다. 아, 오랜만에 &lt;퓨리&gt;나 챙겨봐야겠네. ... more

  • DID U MISS ME ? : 트레이닝 데이, 2001 2020-04-13 13:05:16 #

    ... 정한 뒷골목을 경찰의 시점으로 담아낸 느와르라는 점에서 각본가인 데이비드 에이어의 취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영화이기도 하다. 그는 LA와 전혀 상관 없어보이는 &lt;퓨리&gt;나 &lt;수어사이드 스쿼드&gt;를 연출했지만, 그보다 전에 &lt;엔드 오브 왓치&gt;와 &lt;스트리트 킹&gt;을 연출하기도 했었다. LA 뒷골 ... more

  • DID U MISS ME ? : 염라대왕을 만난 감독들 2020-06-17 14:41:45 #

    ... 당신도 인정. 좋은 영화라곤 안 했다 각본가로도 종횡무진 활약했던 데이비드 에이어. 현장감 쩌는 영화 &lt;엔드 오브 왓치&gt;와, 진짜 존나 재밌게 봤던 &lt;퓨리&gt;의 감독이지만. ...... 그래 뭐. 거대 자본에 휘둘리다보면 실수도 할 수 있는 거잖아? 이후 찍은 게 &lt;브라이트&gt;라는 괴작인 게 문제.. ... more

  • DID U MISS ME ? : 아메리칸 스나이퍼, 2014 2020-07-28 17:08:25 #

    ... 영화. 그러니까 그런 의심이 들 수 있잖아. 요즘 만들어지는 전쟁 영화들이 으레 그렇듯, '이거 미국이 스스로의 과오를 반성하며 전쟁의 참상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자기반성적 영화인가?'라는 생각. 허나 그렇다고 보기엔 주인공을 너무 영웅적으로 그리잖아. 그리고 적국의 테러리스트들을 딱히 인간적으로 묘사하는 것도 아니잖아. 그럼 ... more

  • DID U MISS ME ? : 택스 콜렉터 2020-11-19 13:46:15 #

    ... 그들에게 세금 아닌 세금을 받는다는 것. 그냥 세계정부와 칠무해의 관계를 생각하면 편하다. 데이비드 에이어는 그동안 공간적 배경이 LA 뒷골목이든, 아니면 2차 세계대전의 한복판이든 가랑비에 젖듯 광기의 세계로 빨려들어가는 인물들의 모습을 그려왔다. 때문에 그런 작가주의적 태도로 이 영화를 관람하고 있던 나로서는, 주인공인 ' ... more

덧글

  • 로그온티어 2019/12/05 16:10 # 답글

    재밌군요. 부대 영화 관람이라닠ㅋㅋㅋㅋㅋㅋㅋㅋ 생각해보면 사기증진에 딱 좋은 영화가 아닐까...
  • CINEKOON 2019/12/11 19:11 #

    하지만 결말이......

    높으신 분들은 임무 수행에 대한 의지와 그 능력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었겠지만...
  • 포스21 2019/12/05 18:32 # 답글

    이게 벌써 5년 이상된 영화였군요. ^^
  • CINEKOON 2019/12/11 19:11 #

    군 생활 중에 본 영화들은 정확히 기억하게 되잖아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