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 15:13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1977 대여점 (구작)


새해의 포문을 연 2020년 첫 영화는 다름 아닌 <새로운 희망>. 한 때 정말이지 많이도 돌려봤던 영화였다. 가장 최근 감상했던 날로부터는 대략 2년여만의 재감상.

이 영화가 정말 영리했던 게 뭐였냐면, 시작하고나서 바로 나온 첫 쇼트에서 영화 전체의 거대한 스케일을 관객들에게 바로 각인시켜버렸다는 것. 탄티브 4호가 날아가는 것만으로도 벌써 대단한데, 그 뒤꽁무니를 바짝 쫓아오는 스타 디스트로이어의 거대하고도 꽉 찬 위엄. 설사 영화의 실제 스케일이 별로 크지 않았다 하더라도, 이 첫 쇼트만 봤을 땐 충분히 하나의 거대한 서사시처럼 보이는 데에 성공했던 것이다. 과거 이 영화를 처음 감상했던 어린 나로서도 첫 쇼트부터 이 영화에 매혹되지 않기란 불가능했다. 

어렸던 나의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극장에서 첫 공개되고 초반만 하더라도 유치한 애들용 영화로 낙인 찍혔었다던데. 영화 전반부만 봐도 그게 헛소리라는 걸 알 수 있다. 정말 좋아하는 영화이긴 하지만 막말로 R2와 3PO가 타투인에 불시착해 루크 만나는 그 10여분 정도의 시간은 초반부인데도 존나 지루하거든. 심지어 좀 이따가는 루크의 삼촌과 숙모가 제국군에 의해 불타 말그대로 해골만 남은 상태로 나오지 않나. 이게 대체 어딜 봐서 애들 영화라는 거야.

이것도 역시 영화의 초반부 이야기가 나온 김에 하는 말. 전개와 그 분량이 좀 특이한 영화이기도 하다. 딱 두 시간짜리 영화인데, 타투인에서 진행되는 게 거의 한 시간이고 죽음의 별에서 탈출하는 과정이 또 30분. 그러다보니 반란 연합에서 미션 브리핑하고 실제로 죽음의 별 터뜨리는 것 다 합치면 20분이 채 안 됨. 아마 요즘의 블록버스터 영화 구성이라면 좀 힘들었을 짜임새다. 근데 이 영화를 기점으로 이후 시리즈에서는 다 이런 구성을 취함. <제국의 역습>도 호스 행성과 그 전투 장면 묘사가 꽤 길잖나. 그러다보니 다른 영화였다면 더 길게 그려냈을 요다와의 훈련 시퀀스도 훨씬 짧고. <제다이의 귀환>도 마찬가지지. 그것도 초반 내내 타투인에서 지지고 볶고 하니까. 하여튼 참 재밌다. 제목은 명색이 '별들의 전쟁'인데, 매편 초반은 항상 전체 스케일에 비해 소소하게 시작하는 느낌.

전체적인 이야기야 뭐, 다소 뻔한 영웅 서사시지. 근데 뻔하도록 많이 나왔다는 건 그만큼 많이 먹힌다는 말이기도 하고. 또 영화는 압도적인 프로덕션 디자인과 캐릭터 묘사로 영화의 나머지 단점들도 다 덮어준다. 개인적인 호오를 떠나서 루크 스카이워커는 다소 전형적으로 보이는 영웅 캐릭터지. 현자 스승 캐릭터인 오비완도 마찬가지고. 허나 첫 공개 당시 기준으로 한 솔로와 레아 오르가나의 캐릭터성은 그야말로 쩔어줬다. 요즘에야 스타로드데드풀 같은 캐릭터들이 범람하니 좀 식상하지만, 당시엔 전통적인 영웅의 모습에 부합하지 않고 껄렁한 우주 양아치이자 쾌남이었던 한 솔로의 이미지가 그야말로 신선함 그 자체였을 것이다. 많은 팬들이 왜 'Han shot first'에 목숨 거는지도 그러니까 이해된다. 애초 나부터도 한이 먼저 쐈다는 입장이고.

레아 공주 역시 대단한데, 공주 타이틀을 단 여성 캐릭터인데도 겁나게 주체적이다. 아, 물론 '마왕에게 잡혀 간절히 구조를 기다리는 공주' 역할을 하긴 한다. 근데 태도가 존나 쿨해서 웃김. 나름 자기 구하러 온 사람들인데도 만나자마자 까고 있다. 밀레니엄 팔콘 처음 보고 '저거 타고 구하러 왔다니 용기 하나는 가상하다'라고 일갈하는 그 모습이 존나 맘에 듦.

사실 이번에 처음 본 영화는 아니기 때문에 별다르게 할 말은 더 없다. 그래도 다시 보면서 떠오른 것들 좀 정리해보면-

자와족 자동차인 샌드크롤러는 볼 때마다 웃김. 장물파는 째깐둥이 종족이 이렇게 거대하고 무식한 자동차를 타고다니다니 볼 때마다 웃긴다.

지금 와서 보면 또 웃긴 점 : 오비완 케노비는 프리퀄 트릴로지 내내 생사를 함께 했던 R2를 알아보지 못한다. 그러니까 시발 프리퀄 만들 때 팬서비스 좀 적당히 했었어야지. 개인적으로는 프리퀄 트릴로지 내내 C3PO와 R2가 굳이 또 등장할 필요는 없었다는 생각이다.

아, 또 말이 안 되는 것. 영화 초반 레아가 다스 베이더에게 잡히자마자 우린 평화를 위해 얼데란으로 향하는 외교관이라 변명하는 거. <로그 원> 보고 다시 보면 개그.

하여튼 영화는 다시 봐도 쩐다. 나도 밀레니엄 팔콘 타고 케셀런 12파섹 통과하고 싶다. 그건 다른 영화 시점인데?

핑백

  • DID U MISS ME ? : 스타워즈 에피소드 5 - 제국의 역습, 1980 2020-01-03 16:10:14 #

    ... 한참 모자라잖아. 영화의 내용 자체도 흥미롭고 좋지만, 전체 프로덕션 디자인에 관여한 랄프 멕쿼리의 진가가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하는 영화이기도 하다. &lt;새로운 희망&gt;의 반란군 편대와 죽음의 별 대자인도 끝내줬었지만, 이 영화가 되어서야 비로소 AT-AT나 AT-ST 같은 워커 지상 병력들이 등장하니까. 경쟁 프랜 ... more

  • DID U MISS ME ? :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 1983 2020-01-03 16:58:21 #

    ... 지만 다시 정주행한 오리지널 트릴로지를 보니, 확실히 정반합 같은 3부작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새로운 창세기를 유감없이 열어젖히고, 또 그 자체로 하나의 완결성을 띈 첫편. 영화 역사상 하나의 선례를 만들었을 정도로 결말에서 주인공이 꼭 이길 필요는 없다는 것을 보여주며 소포모어 징크스쯤은 가볍게 씹어먹는 퀄리티로 돌아온 속편. ... more

  • DID U MISS ME ? :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1999 2020-01-04 17:05:04 #

    ... 이곤 진... 건간족도 웃긴다. 우주에서 방어막 하나는 끝내주게 잘 만드는 민족이지만 정작 병법을 배운 간부가 하나라도 있는지 의심스러움. 이제 죽음의 별이 양자탄 한 방에 허무하게 가버린 것에 대해서는 &lt;로그 원&gt;을 통해 어느 정도 변명이 되긴 한 상태다. 하지만 난 무역연합 이놈들도 제국 못지 않게 똥멍청이들이라고 ... more

  • DID U MISS ME ? :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2005 2020-01-04 18:05:47 #

    ... 었으니 그와 접촉하는 방법을 알려주겠노라고. 이완 맥그리거가 출연을 확정지은 디즈니 플러스 시리즈에서 리암 니슨은 포스의 영으로 출연할까? 괜히 궁금해졌음. 하여튼 오리지널 트릴로지에 비해 프리퀄 트릴로지가 여러모로 떨어졌던 것은 사실이다. 오리지널 트릴로지 곳곳에 묻어있던 실재감이, CGI 그래픽으로 무분별하게 덧칠 되면서 사 ... more

  • DID U MISS ME ? : 킹덤 2020-05-02 13:15:27 #

    ... 친구가 느그들 말로 카게무샤 활동하다 장렬하게 죽은 거 나도 알겠으니 설명 좀 그만 해주겠니...... 주된 장면 전환이 와이퍼로 되어 있다는 것에서 묘한 &lt;스타워즈&gt; 기시감이. 내용도 주인공이 영웅으로서 고난의 길을 나서는 왕도적 구성이니 그 기시감이 더더욱 진하다. 올빼미 탈 쓰고 다니는 캐릭터는 R2-D2 같았 ... more

  • DID U MISS ME ? : 로보캅2, 1990 2020-07-07 23:36:23 #

    ... 돌아온 로봇경찰. 그러나 폴 버호벤은 돌아오지 않았다. 그의 빈자리를 꿰찬 건 다름 아닌 어빈 커쉬너. 전작을 뛰어넘었던 &lt;제국의 역습&gt;의 연출자라는 것만으로도 어느정도 안심되지만, 굳이 또 따져보면 &lt;로보캅2&gt;는 전편을 못 넘은 느낌이 강함. ... more

  • DID U MISS ME ? : 숨은 요새의 세 악인, 1958 2020-07-31 17:04:02 #

    ... 크 해볼 수 있는 영화가 바로 이 &lt;숨은 요새의 세 악인&gt;일 것이다. 이 영화에서 마음에 안드는 건 제목 하나 밖에 없는 것 같음. 조지 루카스가 &lt;스타워즈&gt;를 만드는 데에 지대한 공헌을 했던 작품으로 알려져 있으나, 딱 그 관점으로만 영화를 본다면 실망할지도 모르겠다. 물론 오비완 케노비나 레아 오르가나가 ... more

  • DID U MISS ME ? : 뮬란 2020-09-22 19:22:52 #

    ... 용기와 믿음으로 틔워낸 영웅심. 그게 바로 원작 속 뮬란의 참된 모습 아니었던가. 그러나 이번 실사 리메이크 속 뮬란은 &lt;매트릭스&gt;의 '네오'나 &lt;스타워즈&gt;의 '루크 스카이워커'가 그랬듯 이른바 '선택받은 자'로서 군림한다. 원작에서도 언급되지 않던 '기'라는 동양적 개념이 &lt;스타워즈&gt; 시리즈의 ... more

  • DID U MISS ME ? :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 2015 2020-10-12 16:26:02 #

    ... 드 모험 영화들의 조상이 되었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lt;터미네이터&gt;는 혁명 그 자체였고, &lt;쥬라기 공원&gt;은 전설이 되었으며, &lt;스타워즈 - 새로운 희망&gt;과 &lt;스타워즈 - 제국의 역습&gt;은 오래도록 남을 고전이 되었다. 그러나 요즘은 어떠한가. &lt;다이하드&gt;의 전설은 5편에 이 ... more

  • DID U MISS ME ? : 시리즈 전통의 대사 2020-11-04 21:20:41 #

    ... 하는 시리즈이기도 하고, 그 전통의 대사란 것들도 존나 인상적임. 그래도 애정의 짬이라는 게 있지, &lt;스타워즈&gt;부터 보자. 제작 순서상 첫 편인 &lt;새로운 희망&gt;에서 시작된 "I have a very bad feeling about this". 번역은 보통 "나쁜 느낌이 들어" 정도가 된다. 대망의 첫 시전자 ... more

  • DID U MISS ME ? : 승리호 2021-02-07 17:18:32 #

    ... 후반부 방송을 통한 연대의 이미지는 &lt;캡틴 아메리카 - 윈터 솔져&gt;와 &lt;뺑반&gt;, 그리고 어쩔 수 없게도 우주 공간에서의 모든 장면들에선 &lt;스타워즈&gt;, &lt;스타트렉&gt;, &lt;가디언즈 오브 갤럭시&gt;가 겹쳐보인다. 그냥 참고한 정도가 아니고, 세부적인 디테일까지 홀랑 가져온 듯한 느낌이 ... more

  • DID U MISS ME ? : 카오스 워킹 2021-03-02 15:22:18 #

    ... 것들의 연속. 내용이 존나 뻔하고 전형적이여도 그 프로덕션 디자인이나 분위기 만으로 컬트의 반열에 오르는 영화들이 있지 않나. &lt;블레이드 러너&gt;나 &lt;스타워즈&gt; 같은 영화들이 그렇지. 그 영화들은 어느 한 씬 어느 한 쇼트를 딱 떼어 놓고 봐도 표가 나잖아, 이건 &lt;블레이드 러너&gt;고 이건 &lt;스 ... more

  • DID U MISS ME ? :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2021-05-08 17:06:08 #

    ... 테일러 쉐리던의 신작으로써 갖는 위치가 큰 영화일 것이다. 나로서도 애초 그 때문에 기대했었던 거고. &lt;스타워즈&gt; 같은 스페이스 오페라나 MCU로 대표되는 수퍼히어로 장르 등, 거대한 규모의 영화들을 좋아함에도 언제나 마음에 더 끌렸던 것은 작은 규모의 이야기들이 ... more

  • DID U MISS ME ? : 분노의 질주 - 더 얼티메이트 2021-05-24 14:34:39 #

    ... 납득이 다 가능한 부분들이었다. 근데 여기서는 다른 곳도 아니고 우주로 가질 않나. 이건 영화의 장르가 아예 바뀐 거지. &lt;다이 하드&gt;에서 갑자기 &lt;스타워즈&gt; 되는 거랑 뭐가 다르냐고. 물론 영화는 이 모든 것들을 일종의 개그로 치환할 기회가 있었다. 영화외적으로 밈이 되어 놀림 당하고 있는 이런 부분들을 ... more

  • DID U MISS ME ? : 듄 2021-10-22 11:29:46 #

    ... 마저도 다 읽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어린 꼬맹이였던 당시의 나에겐 꽤 길고 현학적인 작품처럼 느껴졌을 테지. 아닌 게 아니라, 스페이스 오페라라고 해서 &lt;스타워즈&gt;나 최소 &lt;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gt; 정도의 분위기를 기대 했었거든. 그러나 소설은 그런 내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었다. 아 ... more

덧글

  • IOTA옹 2020/01/13 13:13 # 답글

    한 솔로 나오기 전까지는 좀 지루했는데 나온 후 부터는 그 입담과 팰콘보는재미가 쏠쏠하더라구요.
    마지막 전투신은 구판 비디오버전으로 처음 봤을때도 좋았고 97년이후 개량된 버전으로봐도 좋네요.
    시대를 초월해 다시봐도 좋다는건 정말 좋은 영화라는거겠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