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4 18:17

프레데터 2, 1990 대여점 (구작)


속편을 만들면서 그 배경을 또 정글숲으로 할 순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배경으로 낙점된 건 콘크리트 정글이라 불릴 만한 대도시 LA. 그래서 영화는 프레데터 영화라고 하기 보다는 8,90년대에 유행하던 일종의 경찰 영화처럼 보이게 된다. 

1편은 갑자기 얻어맞는 영화였다. 그냥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악당들 다 털어잡는 평범한 액션 영화겠거니 싶었는데 알고보니 외계에서 온 전투종족 이야기였어. 온몸을 투명화 시켜 사냥감을 하나씩 사냥하고, 어꺠에 달린 최첨단 무기로 일격필살을 날린다. 생전 듣도 보도 못한 괴생명체의 출현. 그에 주인공들이나 우리나 모두 얻어맞고 있을 수 밖에. 하지만 2편에 오니 상황이 달라진다. 우리는 이미 이 괴생명체에 대해 알고 있지 않은가. 그러다보니 이제부터는 조금 디테일하게 보게 되고, 디테일하게 보게 되니 자연스레 여러 의문들이 딸려 온다. 클록킹 장치는 만들어 쓰면서 정작 거기에 물 묻으면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기이한 외계 종족. 한낱 미물인 지구인들도 스마트폰에 기본적인 방수 기능 달고 다니는 세상인데, 너네는 초광속 항행 기술도 터특 했으면서 아직까지 수트랑 장비에 방수 기능 안 달고 뭐하는 거냐. 

이뿐만이 아니다. 애초 이토록 야만적인 종족이 대체 어찌 그런 과학기술의 발달을 이뤄냈는지, 전사의 명예를 중요시 여긴다면서 왜 스스로는 명예롭지 못하게 투명화 장치나 숄더 캐논 등 온갖 사기템들을 몸에 점철해 다니는지 등등 모든게 의문. 물론 그런 요소들에서 이 캐릭터의 매력이 나오는 것은 맞지만, 그래도 논리적으로 이해가 안 가고 설명이 잘 안 되는 부분들이 2편 들어 뒤늦게 튀어나온다. 제일 웃긴 건 이번 편의 프레데터가 '걸어서 LA 속으로'라는 여행 프로그램이라도 찍는 것인지 정말이지 LA 곳곳을 속속들이 돌아다닌다는 것. 애초에 지하철은 왜 탄 거야...? 

그래도 최대한 감추는 방식으로 재미를 이끌어냈던 전편과는 달리 여러 세계관 설정들을 제시함으로써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내긴 했다고 본다. 임신한 여성을 살려주는 모습 등은 약자에게 자비를 베푸는 프레데터 종족의 모습을 새롭게 제시한 장면이었고, 이외 무기 관련해서도 살갗을 뚫어버릴 정도로 꽉 조여오는 그물이라든가 부메랑 마냥 던져 상대를 갈라버리는 스마트 디스크 등은 이 2편에서 처음으로 묘사되는 것들. 이후 시리즈에도 중요한 여러 요소들을 제시했던 일종의 선구자적 영화라 하겠다. 18세기 초에 쓰인 것처럼 보이는 총은 팬들에게 영원한 떡밥. 

재밌는 점. 이번 작에서도 외모를 놀리는 대사는 반복된다. 근데 여기에 주인공인 해리건이 'Pussy face'라는 엄청나게 모욕적이면서도 슬프게도 납득가는 별명을 붙임. 에이리언이야 애초 1편부터가 페미니즘 영화였고, 또 인간들의 몸 안에 새끼를 낳는 등 여성들의 임신 공포를 적나라하게 어레인지한 캐릭터였기 때문에 그 남성기 머리 디자인이 어느정도 이해 안 가는 건 아니었거든. 무엇보다 이중 턱으로 거침없이 삽입해 죽이는 이미지가 핵심이기도 하고. 근데 프레데터는 대체 왜 여성기 형태 디자인으로 채택 당했던 걸까. 정말로 그냥 에이리언에 대한 안티테제일 뿐이었던 걸까?

핑백

  • DID U MISS ME ? : 프레데터스, 2010 2022-08-24 18:32:23 #

    ... p; 님로드 앤탈이 연출하고 로버트 로드리게즈가 제작한 <프레데터스>의 접근방식도 이와 유사하지 않았을까 추측 해본다. 각각 정글과 도심을 배경으로 1편과 2편이 해볼만한 건 다 해봤으니, 이 오래된 프랜차이즈를 재가동 시키기 위해 이번엔 여러 개체의 프레데터들을 사냥꾼으로 세워보자는 것. 문제는, 제작진이 스스로가 ... more

  • DID U MISS ME ? :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004 2022-08-27 12:14:14 #

    ... 다. 짧은 지식으로 알고 있기로는, 실상 두 프랜차이즈는 당시 20세기 폭스가 모두 소유하고 있다는 점을 빼면 딱히 연결성이 없었다. 그러던 중 <프레데터 2>에 장난처럼 들어간 제노모프 두개골 이스터 에그로 인해 이 모든 사단이 난 것. 그런데 이렇게 우발적인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것 치고 둘의 설정은 ... more

  • DID U MISS ME ? : 프레이 2022-08-28 13:31:34 #

    ... 시리즈에서 그렇지 않은 작품이 있었나? 기본이 액션 호러였으니, 프레데터가 온전한 단독 주인공으로 활약하는 영화는 전무했었잖아. 1편의 아놀드 슈워제네거도 그렇고, 2편의 대니 글로버도 그렇고. 언제나 인간 시점이 물리적으로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았었나. 헌데 왜 이번 영화 제목은 <프레이>인 건가. 그리 ... more

덧글

  • 잠본이 2022/08/25 08:49 # 답글

    걸어서 LA속으로 에서 빵터졌습니다. 이제는 완전 그 시대에 대한 타임캡슐이 되었군요.
  • rumic71 2022/08/25 11:34 # 답글

    에일리언 다시 한 번 찬찬히 봐야겠군요. 처지가 처지인지라 페미니즘에 하도 데어서...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