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넷플릭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어제가 오면

또 하나의 시간 여행 영화. 대신 이번엔 애들이 주인공이고, 이야기의 저변엔 흑인 인권 문제가 깔려 있다. 어쩐지 제작자가 스파이크 리더구만.새로울 게 없는 영화다. 일단 타임 패러독스에 대한 이야기는 선배 시간 여행 영화들이 질리도록 다뤄왔고, <고스트 버스터즈>에서 본 것만 같은 시간 여행 장치도 허접하다. 때문에 순전히 어린 아이들이 주...

알파 - 위대한 여정, 2017

무언가의 기원을 다루는 일은 언제나 재미있다. <알파 - 위대한 여정>은 인간이 수렵 활동으로 연명하던 시기를 배경으로, 인간과 가장 가까운 동물이라 할 수 있을 '개'의 기원에 대해 그린다. 도대체 개가 무슨 빚 같은 걸 진 게 아니고서야 인간에게 이렇게도 충성스러운 거냐고. 하여튼 그래서 이번 영화는, 생존 영화의 탈을 쓴 애견 영화.근데...

나는 악마를 사랑했다

넷플릭스가 만든 오리지널 신작. 잔인무도한 연쇄 살인마이자 잘생긴 호감형 스타이기도 했던 테드 번디의 실화를 소재로 하는 작품이다. 가장 재밌는 건 테드 번디가 주인공이 아니라는 점. 물론 테드 번디가 가장 많이 나오는 것도 맞고 그 위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는 점도 맞지만, 영화의 감정적 초점은 아무래도 그를 사랑했던 한 여자 '리즈'에게 맞춰...

유니콘 스토어

제작은 2017년에 이미 다 끝났지만, 대중에게는 넷플릭스를 통해 이제서야 공개된 작품. 뭐, <캡틴 마블> 개봉 이후 브리 라슨 인지도 상승을 염두에 둔 넷플릭스의 전략이었을지는 잘 모르겠으나, 다 보고 나서 생각해보면 그냥 완성도가 그냥저냥이라 그랬던 거 아닐까 싶기도.결국 또 다 큰 어른 뒤늦게 철드는 이야기다. 이런 이야기가 한 두개였...

바람을 길들인 풍차소년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꿈도 희망도 사라진 고향 마을을 재건하고자 학교에서 보고 배운대로 풍차를 만들어 모두를 구한 소년의 이야기. 딱 이 정도의 내용만 알고 봤던 영화인데 예상을 빗나간 측면이 있었다. 난 영화 중반부부터 풍차 만들기 시작할 줄 알았거든. 풍차 만들면서 함께했던 친구들, 동료들과도 의견 대립 좀 하고.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

하이웨이맨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와 같은 이야기를 하지만 주인공은 정반대인 작품. 전설적인 범죄 커플이었던 보니와 클라이드를 주인공으로 삼은 영화가 아니라, 그 둘을 잡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텍사스 레인저 출신 두 남자를 주인공으로 삼은 작품이다. 여러모로 황혼기의 서부 영화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영화다. 물론 시간적 배경은 보통의 서부...

<러브 데스 + 로봇>

<턴 업 찰리>

오직 이드리스 엘바의 저 포스터 속 표정 그거 단 하나 때문에 보게 된 미니 시리즈. 지금까지 그의 필모그래피를 모두 섭렵한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주요작품들은 거진 다 봤는데, 저렇게 뭔가 덜 떨어진 웃음을 짓고 있는 건 처음 봤다. 딱 그거 하나 때문에 본 시리즈.그리고 실제로 이드리스 엘바는 이 미니 시리즈의 알파이자 오메가요, 빛과 소금이다. 정...

아버지의 계정으로, 2018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날이었다. 하루종일 일을 하다가 시계바늘이 늦은 열한 시를 가리킬 무렵 집에 들어올 수 있었다. 비도 오겠다, 일도 끝 마쳤겠다. 여기에 귀갓길 버스 안에서 들었던 슬픈 노래 가락들이 계속 귓가에 왱왱 거려 결심했다. 오늘은 우는 날이라고. 울자- 하고. 볼 때마다 우는 <아이 엠 샘>을 한 번 더 볼까, 아니면 감동에 ...

트리플 프런티어

감독도 감독이지만 캐스팅 명단 한 번 보고 가자. 벤 애플렉을 중심으로 오스카 아이작과 찰리 허냄, 가렛 헤드룬드, 페드로 파스칼이 도열. 이렇게 포스터에서부터 테스토스테론이 뿜어져 나오는 영화는 <익스펜더블> 시리즈 이후 오랜만이었다. 심지어 거기 형님들은 모두 멋지지만 한 물 간 추억의 형님들이었던 반면, 여기 형님들은 죄다 현역 내지는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