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다큐멘터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아이 엠 유어 파더, 2015

보디빌더 출신의 한 배우가 있었다. 연기가 하고 싶어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큰 키와 떡 벌어진 체격 때문에 혹은 덕분에 항상 괴물 영화 속 괴물 역할로 출연할 수 밖에 없었다. 때문에 영화에 출연했음에도 그의 맨 얼굴을 알아보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고, 그는 은근히 씁쓸해했다. 그러다 그는 한 신인 감독의 SF 영화에 출연하게 된다. 그는 이번에...

78/52, 2017

영화사에 길이 남을 불세출의 걸작인 알프레드 히치콕의 <싸이코>만을, 그것도 그 유명한 샤워실 장면만을 집중 분석하기 위해 만들어낸 다큐멘터리. 이건 뭐 다큐멘터리가 아닌 특별 코멘터리로 보거나, 영화사 수업 영상 교육 자료로 써도 무방할 정도의 기획이라 할 수 있겠다. 아니, 어쩌면 그냥 히치콕 찬양 프로파간다 영상물일 수도 있고.<7...

알파고

작년 한 해를 뜨겁게 달구었던 대결을 소재로 한 영화. 인공지능과 인간의 두뇌 대결에 대한 관심은 하루이틀 일이 아니지만 영화 속에서가 아니라 실제로, 그것도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 벌어졌던 초유의 대결이기에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졌던 게 사실이다. 역사에 남을 대결이었다보니 언젠가 이걸 소재로 영화화가 되거나 최소한 다큐멘터리 하나 정도는 나...

연애다큐, 2015

구교환 & 이옥섭 콤비의 2015년작. 단편이라기엔 중편이라 볼 수 있고, 일반적인 극 영화라기 보다는 페이크 다큐멘터리.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꽤 오랜 기간을 함께 했던 연인의 이별 즈음 모습을 담는, 이른바 '연애'라는 것의 마지막에 대한 다큐멘터리다. 감독들 특유의 대사 센스와 자연스레 툭툭 나오지만 따지고 보면 고심했을 흔적이 느껴지는 편집...

<인생을 애니메이션처럼> 예고편

오랜만에 극장에서 보고 싶게 만드는 다큐멘터리.디즈니가 졸라 좋아하겠다.

노무현입니다

노빠도 아니었고, 노사모는 더더욱 아니었다. 그렇다고 그를 싫어한 건 또 아니다. 노무현 이라는 사람은 나에게 있어 그냥 객관적인 사람이었다. 왜냐, 잘 모르니까. 노무현이라는 사람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었던 시간들은 모두 내가 어릴 때의 이야기였다. 노무현이라는 사람에 대해 그저 내가 많이 무지한 사람이었다는 이야기.다큐로써의 파워가 세다. 일단 재미있...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