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데이비드에이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택스 콜렉터

<수어사이드 스쿼드>와 <브라이트>로 오랜 방황의 시기를 보내다 자신의 나와바리인 LA 뒷골목으로 다시금 돌아온 데이비드 에이어의 신작. <브라이트>도 LA 뒷골목 다룬 영화 아니었냐고스포 콜렉터!'세금 징수원'이라는 제목답게 주인공은 세금 받으러 다니는 인간이다. 문제는 이 인간이 국세청 소속 공무원이 아니라는 것. 그...

염라대왕을 만난 감독들

사후에 염라대왕을 만난 감독들. 하필 만난 염라대왕이 지독한 영타쿠라 자기 관할로 들어온 영화 감독들에겐 지독히도 엄격하다 카더라.일단은 상대적으로 그 죄가 좀 더 가벼운 자들부터.존 추는,이병헌만 멋지게 나오는 <지 아이 조 2>를 만들기도 했지만, 그래도 이병헌 이 정도로 나왔으면 바로 면죄부감 아니냐?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의 클리셰를 그...

퓨리, 2014

질감과 감촉으로 기억되는 영화들이 있다. 전쟁 영화 중에서 <라이언 일병 구하기>는 왠지 모르게 축축하고 젖은 느낌. 영화 초반 압도적으로 펼쳐지는 상륙 작전 때문이겠지. <지옥의 묵시록>이나 <플래툰>처럼 베트남전을 다루는 영화들은 떠올리기만 해도 푹푹 찌는 듯한 더위와 습기가 내게 밀려오는 기분이다. 그리고 바로 이 ...

브라이트

<반지의 제왕>과 <엔드 오브 왓치>의 결합. 배경은 현대의 LA지만 인간과 엘프와 오크, 심지어는 요정과 켄타우로스가 뒤섞여 사는 희한한 세계. 그야말로 올해 본 가장 독창적인 하이 컨셉의 영화.스포일러는 없다.실제 영화 속에서 비주얼적으로 묘사되진 않지만 대사를 통해 난쟁이 종족의 존재도 언급이 되고, 영화 중반부 LA 시내를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