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드라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고담>_0112_전기 처형인

오랜만에 두 화에 걸쳐서 이어진 사건. 그루버 라길래 <다이 하드>에 한스 그루버 떠올렸었는데 알고보니 이놈도 네임드급 빌런이었어, 일렉트로큐서너 이 잡놈.뇌에 전기 충격을 줘서 노예로 삼아 부려먹는 건 뭔 기술인지 모르겠다. 식물인간 상태 정도가 되는 건 이해하는데, 아예 데리고 다니면서 말 잘 듣는 군견처럼 부려먹는 건 뭐람. 아, 하긴 ...

<고담>_0107_펭귄의 우산 ~ 0111_범죄자 사진 대장

요약하자면,1. 죽은 줄 알았던 펭귄의 등장으로 인해 짐의 억울한 누명이 벗겨지는 사이다 전개가 있었으나,2. 그로 인해 짐과 하비 사이는 다시 티격태격 모드로 돌아갔으며,3. 피쉬가 키운 비장의 무기는 팔코니 곁에서 잘 있다.4. 허나 펭귄은 팔코니의 이중첩자였고,,5. 그 자신이 점점 세를 불려나가고 있으며,6. 팔코니 저택 잠입 사건을 보아하니 하...

<고담>_0106_염소의 악마

부두교 의식스러운 염소 살인마 자체는 맥거핀이었다고 봐도 될 정도다. 어차피 진범은 최면술사였고, 이번 에피소드에서 가장 고구마 멕였던 부분도 짐 고든 체포 사건이었으니까. 그나저나 첫 등장부터 혀가 길다 싶더라니 결국 최면술사가 진범 맞았네. 요즘 드라마 촉이 왜 이리 좋지?몬토야 이 빌어먹을...... 물론 그녀 입장에선 오해의 소지가 분명 있긴 했...

<고담>_0105_유산

팔코니를 잡는 무기라는 건 결국 역시 미인계였네. 높은 곳에 있는 사람 끌어내리는 방법으로는 참으로 클래식한 방법이다. 근데 사실 드라마 내에서는 팔코니 보다 점점 마로니의 분량이나 입지가 더 커지고 있는 중. 괜히 입을 나불 댔다가 죽탱이 쳐맞은 펭귄의 꼴이 참으로 우스웁다.본격적으로 만화적 묘사가 더해지는 에피소드이기도 한데, 들이 마시면 보행기 짚...

<고담>_0104_아캄

펭귄은 자신이 짠 계획으로 마로니의 신임을 얻어 한 발 한 발 올라가고 있고, 끝내는 사업 초기 자금까지 획득했다. 짐 고든 역시 시장 앞에서 직접적으로 활약하는 등, GCPD 내에서의 입지를 조금씩 다지는 중. 근데 피쉬 무니는 너무 악당이 되고 싶어 환장한 여자 같다. 웬만한 범죄 영화에서 나온 악역들의 클리셰를 하나하나 다 해주고 계시는 중. 특히...

<고담>_0103_풍선맨

기어코 등장한 돼지 가면. 다만 그 정체는 라즐로도 아니었고, 원작의 그 피그도 아니었다. 이 정도면 그냥 이스터 에그.사람을 죽이지만 철저하게 부패한 사람들을 대상으로하는 이른바 풍선맨의 등장에 고담 시민들은 열렬한 호응을 보낸다. 비록 풍선맨 스스로도 살인자지만, 최소한 썩을대로 썩어 범죄자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못했던 공권력에 비하면야 시민들 입장에...

<고담>_0102_셀리나 카일

연출에 아쉬움이 좀 있다. 우선 너무 빠르다. 급하다. 서두른다. 당연하게 보여줘야 할 결정적인 액션을 프레임 내에서 보여주지 않는다. 바닥에 깊은 구멍이 있는 곳에서 누군가를 밀어 떨어뜨렸는데,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커녕 그 구멍 안으로 빠지는 모습도 전혀 안 보여준다. 그래서 보이스 오버로 들리는 비명소리로 밖에 상황 판단을 할 수가 없다. 추...

<고담>_0101_파일럿 에피소드

될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벌써부터 강렬한 눈빛으로 후일을 기약하는 꼬마 브루스 웨인과 함께하는 <고담> 시즌 1. 한창 런칭할 때 한 번 정주행 하려 했다가 실패한 드라마인데, 넷플릭스에서 <오자크>를 보려다가 충동적으로 새치기에 성공한 드라마라 하겠다. 때문에 방영된 지 꽤 된 드라마라 대략의 이야기 전개나 장단점들...

<캐슬바니아>_0102_시체들의 도시

한 에피소드 마다 20분이 조금 넘는 구성. 어차피 이런 장르나 이야기 크게 좋아하지 않는 지라 부담없고 좋다.본격적으로 주인공인 '트레버 벨몬트'가 소개된다. 오해와 곡해로 인해 파문 당하고 정처없이 떠도는 안티 히어로 캐릭터인 건 알겠는데, 어째 첫 등장이-단검이랑 채찍 밖에 없다는데!...... 동네 양아치 만도 못한 수준. 등장하자마자 술집에서 ...

<캐슬바니아>_0101_마녀의 낙인

요즘 드라마들은 다 급하다. 첫 에피소드부터 이야기 때려박기에 급급하다. 두 시간짜리 영화도 아니고 다 합치면 몇 시간 분량이나 될 거면서 할 이야기는 뭐 이리 또 많은지. 다만 <캐슬바니아>는 애초에 때려박을만한 이야기 중량이 별로 크지 않다. 그래서 쾌속 진행 해도 그냥 시원한 느낌.처음엔 작화 스타일이 별로 맞지 않았는데, 보면 볼수록 ...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