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빌머레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좀비랜드 - 더블 탭

가장 놀라운 건 전편 주역들의 재등장이다. 시리즈 영화에서의 출연진 유지야 당연한 거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일단 10년만의 속편이었다는 게 주효한 거지. 그리고 그 10년 동안 전편의 주역들은 그새 그 위상이 달라졌잖나. 우디 해럴슨이야 오래전부터 꾸준한 편이었지만 그래도 최근 10년은 정말이지 최고였지. <한 솔로>나 <헝거게임>...

좀비랜드, 2009

가끔, 장르에 찬물을 끼얹는 영화들이 있다. 나쁜 질과 흥행 실적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해당 장르의 판타지에 찬물을 끼얹고 아주 현실적인 측면을 바라보게 한다는 점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판타지가 없다곤 할 수 없겠으나, 내겐 <좀비랜드>가 바로 그런 영화였다. 이미 좀비라는 소재로 써먹을 건 다 써먹었다고 생각된다. 10년 ...

로얄 테넌바움, 2001

이야기를 펼치는 방식에서부터 시각적인 미장센까지. 자기만의 스타일이 너무나도 확고한 감독들이 있다. 타란티노나 팀 버튼 같은 감독들이 그렇지. 그 둘의 영화들은 감독 크레딧 가리고 봐도 아마 첫 씬에서부터 그들의 손길이 느껴질 것이다. 근데 웨스 앤더슨은? 첫 씬이 아니라 아마 첫 쇼트에서부터 웨스 앤더슨 냄새날 듯.웨스 앤더슨의 초기작이라고 할 수 있...

사랑의 블랙홀, 1993

유행을 넘어 이젠 그냥 하나의 일상적인 장르들 중 하나로 자리 매김 해버린 타임 루프물. 이 계열에서 훌륭한 최근작으론 <소스 코드>나 <엣지 오브 투모로우>가 있을 것이다. 근데 여기서 재밌는 것 하나. <소스 코드>와 <엣지 오브 투모로우> 모두 굉장히 훌륭한 SF 액션 영화이지만, 그 영화들에서 액션 보다...

개들의 섬

사실 그 압도될만큼 명백한 미장센 때문에 그렇지, 웨스 앤더슨이 진짜 뛰어난 부분은 다름 아닌 편집이다. 미장센은 그냥 예쁘고 깔끔하지, 하지만 정작 큰 유머들의 대부분은 모두 그 묘한 타이밍의 편집에서 나오거든. 이번 영화 역시 그걸 잘한다. 물론 여전히 압도될만큼 명백한 미장센과 함께.스포는 크게 없을 지도?우리나라 입장에서야 '왜색'이라는 단어를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