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더 프레데터

일단 영화 외적으로 기분이 좋았던 것은, 찾기가 쉽지 않던 상영관에 결국 들어섰을 때 4,50대의 아저씨들이 많이 보였다는 것이다. 아니, 사실 많이 보였다 정도가 아니라 그들 밖에 없었다. 물론 나와 동년배이기는 커녕 한참의 인생 선배들이겠지만, 뭔가 동질감? 또는 전우애? 같은 것이 솟구쳐 올랐다고 할까. 솔직히 말해 요즘 10대에서 20대 초반의 ...

물괴

제목을 뒤집어놓은 것도 그렇고, 장르 영화에 인색한 한국 영화판의 특성상 같은 장르라는 것도 그래서 여러모로 봉준호 감독의 <괴물>과 엮이고 있다. 하지만 생각보다 <괴물>과 엮어볼만한 지점은 많지 않다. 그래봤자 정체불명의 괴수가 등장한다는 것 정도와 그 괴수의 기원이 인간들의 탐욕 또는 실수에서 기인한다는 것 정도? 근데 뭐 그...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2013

월터 같은 버릇이 나한테도 있다. 가끔 공상을 한다. 뭐, 누구나 그렇겠지만 예전엔 좀 심했다. 카페 테라스에 앉아 멍을 때리며 갑자기 <아마겟돈>스럽게 운석들이 마구 쏟아내리면 어떻게 될까- 같은 공상부터 시작해 어제 지하철역에서 나와 부딪힌 그 남자가 북한의 스파이라면 어떨까 같은 것들까지. 심지어는 사람 많은 백화점이나 마트에 가서 그 ...

서치

흔한 형식이 아닌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아주 새로운 아이디어인 것은 또 아니다. 불과 몇 년 전 같은 제작자가 만든 <언프렌디드 - 친구삭제>라는 영화가 있었고, 인디 영화 몇 편과 미드에서도 몇 번 시도했던 것이 바로 컴퓨터 모니터 화면으로만 진행되는 형식이다. 하지만 누차 이야기했듯이 누가 먼저 했는가-보다, 누가 어떻게 살렸느냐-가 중...

팝 컬쳐 덕후가 향후 겪어야할 운명

<시빌 워>를 통해 MCU에 입성해 이제 어느 정도 짬이 차고있는 아기 거미군. 그는 대중문화 덕후로도 유명하다. 적과 싸우는 내내 쉴새없이 대중문화 레퍼런스를 읊어대는 게 그 매력. 근데 가만 생각해보니......<제국의 역습> 속 호스 전투 장면을 언급 하기도 하고,방과후 활동으로 베프와의 '죽음의 별' 레고 조립 약속...

너의 결혼식

세상엔 많은 장르 영화들이 있다. SF, 액션, 코미디, 드라마, 공포 등등. 하지만 그 중에서도 관객과의 공감대 형성이 가장 중요한 현실 밀착 장르는 멜로다. 그리고 로맨틱 코미디도. 요즈음이야말로 한국 멜로 영화의 가뭄이 아닌가 싶었지. 따지고 보면 <건축학개론> 이후로 괜찮은 멜로 영화가 한국에 없었다. 때문에 당 영화도 보러 극장까지 ...

메가로돈

원작 소설이 꽤 재밌는 걸로 유명 하다는데 읽어본 적은 없다. 아니, 애초에 원작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스포일로돈!까놓고 말해 멍청한 영화다. 원작이 어땠는지간에 설정 자체도 괴랄하다. 물론 메갈로돈은 공룡처럼 아주 오래 전에 실존했던 생명체이니 그 존재 자체를 멍청하다고 할 수는 없겠다. 하지만 이 과거의 생명체를 현재로 불러오는 방식이 무식하다. 비...

공작

차갑고 건조한 에스피오나지 영화라길래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 같은 걸 기대하고 봤다. 사실 내 잘못이 아니라 누구라도 그럴 걸? '차갑고 건조한 에스피오나지 영화'라는 수식어를 들으면 그 누구라도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를 떠올릴 수 밖에 없지, 안 그래? 왜 화를 내냐열려라, 스포 천국!하지만 정작 관람하고나니 당 영화는...

신과 함께 - 인과 연

전편보다 나아졌다고 해서 그나마 좀 기대한 부분이 있었건만.스포와 함께!결과적으론 덱스터의 난잡한 프레젠테이션이 아니였나-하고 생각한다. 전편이 강한 신파 기운과 뻔한 서사 구조 등의 단점을 가진 작품이긴 했지만 어쨌거나 우리에겐 첫 경험이었잖아, 이 세계관의. 그래서 크진 않아도 신선함이 없지는 않았는데, 이번 속편은 그 신선함 마저 잃은지 오래고 결...

심슨 가족 더 무비, 2007

이것도 어느새 2007년 영화네. 개봉 당시 엄청나게 흥행해서 속편 나오는 데에는 얼마 걸리지 않을 거라고 제작진이 떡밥 뿌려대더니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속편 소식은 감감무소식. 스포일러는 딱히.TV 시리즈를 극장판이라는 미명하에 길게 늘려 영화관에 걸어놓고 상영한건 자기네들이면서 영화 시작하자마자 그걸 보러 영화관에 와 앉아있는 관객들을 ...
1 2 3 4 5 6 7 8 9 10 다음